함평군번영회 군민들에게 호소...가처분신청 소송하겠다

이은아 기자 | 입력 : 2024/06/07 [09:32]

함평군번영회와 함평군사회단체협의회(회장 오민수)에서는 지난 5월말부터 함평군민들에게 영광원전 한빛 1,2호기 수명연장 방사선영향평가 초안공청회 및 주민의견수렴중지가처분 신청인으로 참여해 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그 이유로는 한빛1,2호기 방사선환경영향평가서 초안이 엉터리로 작성되어 있고,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와 같이 핵발전소 중대사고를 상정하지 않아 사고 발생시 주민보호대책이 누락 되어 있다는 것이다. 

 

또한 한국수력원자력은(주) 해당되는 지자체에서 공람을 위해 더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보완요청을 했음에도 그 의견을 묵살하였고, 4개 지자체 함평, 영광, 고창, 부안군에 행정소송을 거는 등 압박을 가해왔다. 

 

5일 오민수회장은 "한빛원전 1,2호기를 우리가 10년 연장하여 원자력방사능 유출 고위험지역에 살게 되더라도 우리 함평군에는 이렇다할 혜택은 물론 안전에 대해서도 아무런 장치가 안 되어 있다"면서 "우리 번영회와 사회단체협의회가 나서서 함평군민의 입장을 대변하기 위한 소송인단을 구성하고 있다"라고 말하였다.   

 

소송인단에 참여할 수 있는 지역의 주민들은 원전피해 발생시 직접적인 피해지역인 해보, 신광, 손불, 월야 주민들로 소송인단에서 요구하는 서류는 위임장과 주민등록 초본 혹은 신분증 사본이다. 제출 기한은 6월 10일까지이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호소문'과 같다.

 

 

 
광고
함평방송
메인사진
함평방송을 응원하는 일은 함평의 변화와 발전을 이끄는 일
1/5
광고
광고